보도자료

경영

신작 라인업 증가로 인한 대규모 개발 인력 충원으로 전년 대비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적자전환
2017년 기대작 ‘외모지상주의’, ‘노블레스’ 및 글로벌 신작 연이어 출시하며 실적 반등 기대

 

와이디온라인(대표 신상철/코스닥 052770)이 2016년 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액 369억원, 영업손실 19억원, 당기순손실 3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공시를 통해 밝힌 2016년 실적은 주요 라인업의 매출 순위 하락 및 신규 모바일 게임들의 출시 일정 변경으로 전년 대비 매출이 16% 하락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적자 전환했다. 또한 지난해 4분기에는 매출 75억원, 영업손실 10억원, 당기순손실 1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적자 전환은 자체 개발 신작 라인업 증가로 인한 대규모 개발 인력 충원에 따른 인건비 증가가 주요인이었으며, 여기에 지난해 2분기 일부 수익성이 없는 모바일게임 서비스 종료에 따른 무형 자산 감액도 영향을 끼쳤다.

와이디온라인은 2017년 신작 라인업을 대폭 강화하며 실적 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1분기 출시 예정인 세가의 대표 흥행 게임 ‘오르텐시아 사가’를 시작으로 유명 IP를 활용한 완성도 높은 자체 개발작을 국내외에 연이어 선보이며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실적 반등이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대작으로 꼽히고 있는 ‘외모지상주의’, ‘노블레스’와 더불어 국내외 시장을 타깃으로 개발 중인 다수의 신작을 포함한 총 7종의 신규 라인업을 통해 역대 최고의 실적을 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일본 최고 인기 애니메이션 IP를 기반으로 개발 중인 ‘프로젝트B’를 비롯해 글로벌 2,6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냥코 대전쟁’ IP 기반 ‘냥코 레인저스(가제)’ 및 기존 모바일게임과 차별화된 독특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 승부수를 띄울 ‘프로젝트Z’ 등 흥행이 기대되는 대규모 신작들의 글로벌 출시로 해외 사업의 성과가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와이디온라인 박재영 CFO는 “빠르게 성장하는 모바일게임 시장 변화에 발맞춰 보다 경쟁력 높은 신작을 선보이기 위해 불가피하게 출시 일정을 변경했다”라며, “과감한 투자 결정으로 국내외 대규모 신작 라인업을 대폭 확대했으며 ‘오르텐시아 사가’, ‘외모지상주의’, ‘노블레스’ 및 ‘프로젝트 B’ 등 흥행 기대감이 높은 자체 개발작들의 연이은 출시로 역대 최고의 실적이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와이디온라인은 금일 전망공시를 통해 올해 매출 1,060억원, 영업이익 280억원, 당기순이익 240억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187%, 영업이익은 1,536%, 당기순이익은 798% 상승한 수치로 회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17/02/09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Category

보도자료